한국석유공사, 육군과 ‘재난안전관리 상호 협력’ 협약 체결

2019-11-07 09:12
  • 카카오톡
  • url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한국석유공사와 육군은 지난 6일 육군본부(충남 계룡시 소재)에서 재난안전관리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석유공사]

이날 양수영 한국석유공사 사장과 서욱 육군 참모총장은 군의 유류저장시설 관리 업무에 있어서 협력을 강화해 안전한 사회 실현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공사는 육군의 유류 안전관리 능력 향상을 위해 시설 점검, 위험물 안전관리 교육을 실시하는 등 전문 기술을 지원할 예정이다. 육군은 석유비축기지 재난 발생 시 필요한 인력과 장비를 즉각 지원하게 된다.

양수영 한국석유공사 사장은 “긴밀한 협력체계 구축을 통해 보다 확고한 국민안전 시스템을 구현하겠다”고 밝혔다.

공사는 이번 협약 체결을 통해 국가중요시설인 석유비축기지의 재난 대비 태세 강화는 물론 군 유류시설 안전관리를 지원함으로써 국민안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전 스크랩하기

과월호 eBook List 정기구독 신청하기

Copyright Mediadot Corp. All Rights Reserved.

MENU

PC버전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