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여성 귀갓길 안전 위해 LED 도로명판·건물번호판 설치

2021-01-13 10:11
  • 카카오톡
  • url
행안부 공모 ‘주소 안내시설 활용 셉테드 사업’ 최종 선정, 특교세 3억원 확보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인천시는 행정안전부가 주관한 ‘2020년도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선도 사업’ 공모에 ‘주소 안내시설을 활용한 셉테드 사업’이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사진=인천시]

‘2020년도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선도 사업’은 행정안전부에서 사업의 효과성이 높은 재난안전 사업을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공모·발굴해 지자체 확산을 유도하는 사업으로, 우리 시는 작년 12월 말 최종 선정돼 3억원의 특별교부세를 지원받는다.

‘주소 안내시설을 활용한 셉테드 사업’은 인천시와 인천경찰청이 협업해 여성안심 귀갓길에 LED 도로명판과 건물번호판을 설치하는 사업으로, 인천경찰청의 ‘여성안심 귀갓길’ 사업과 연계 추진으로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으며 범죄취약계층의 안전 욕구 충족 및 피부로 느낄 수 있는 창의적인 셉테드 사업임이 선정 사유로 보고 있다.

‘여성안심 귀갓길’은 원룸 및 빌라 등 대학생 거주 지역·여성 1인가구 밀집지역·여성 유동인구 밀집지역으로 범죄로부터 가장 취약한 지역으로, 이곳에 특교세 3억원으로 LED 도로명판과 건물번호판을 설치한다.

이에 따라 야간에 보다 밝은 거리 조성과 조명형 주소안내시설의 탁월한 위치 식별 및 시인성으로 범죄를 예방할 수 있으며, 더불어 아름다운 도시미관 조성 및 원도심지역 설치로 주민의 호응이 클 것으로 기대된다.

정종후 인천시 토지정보과장은 “시민의 안전을 책임지는 두 기관이 협업해 추진하는 사업으로, 추진에 최선을 다해 ‘시민은 안전합니다’라는 부제에 맞게 실제 시민이 안전을 체감할 수 있는 사업 성과를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전 스크랩하기


과월호 eBook List 정기구독 신청하기

Copyright thebn Co., Ltd. All Rights Reserved.

MENU

회원가입

PC버전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