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 20개교 선정 결과 발표

2020-05-23 08:47
  • 카카오톡
  • url
20개 선정대학, 앞으로 2년간(2020~2021년) 연 10억원씩 지원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교육부는 2020년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이하 혁신선도대학 지원 사업)’ 20개교를 신규로 선정했다. 혁신선도대학 지원 사업은 4차 산업혁명 신산업 분야 인재 양성을 위해 다수의 학과가 참여해 융합 교육 과정을 구성·운영하고 혁신적인 교육 방법과 환경을 도입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대학이 제시한 교육 과정 혁신 계획의 구체성과 지속 가능성을 중점적으로 평가하며, 특히 대학의 특성과 여건 및 교육 과정과 신산업 분야 간의 연계성 등을 면밀히 평가했다. 사업을 신청한 총 61개 대학 중에서 서면 및 온라인 발표평가를 거쳐 최종 20개교를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20개교는 앞으로 2년간(2020~2021년) 연 10억원을 지원받으며, 교육 과정과 교육의 방법 및 환경 혁신을 통해 유망 신산업 분야(스마트 공장, 스마트 모빌리티 등)의 미래 인재를 양성할 계획이다.

혁신선도대학 지원 사업은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 육성 사업(이하 LIINC+ 사업)’ 참여 대학을 대상으로 2018년부터 추진됐으며, 올해는 LINC+ 미참여 대학까지 지원 범위를 확대했다.

올해 선정된 연세대의 경우, 관련 3개 학과가 협업해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기술융합 기반 미래 모빌리티 산업’ 혁신 교육 트랙을 개설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기존의 강의식 교과목을 온·오프라인 연계 과목 등으로 개편하고, 11개의 신규 교과목을 개설해 5G 기반 드론 모빌리티 원격제어 실험 등이 가능한 공동설계 및 실험 공간을 구축한다.

금오공과대는 구미국가산업단지 등 지역 특성을 반영해 ‘스마트 공장 융합 전공’을 개설하고, 스마트 공장 실습실을 구축하며, 지역 산업체가 참여하는 현장 문제 해결형(IC-PBL) 교과목을 운영한다. 특히 지역 내 산업체 수요를 토대로 스마트 공장 전문가 과정, 빅데이터 분석 기반 스마트 제조 전문가 과정 등 재직자 교육 과정도 함께 개설할 계획이다.

김일수 교육부 직업교육정책관은 “이번에 선정된 혁신선도대학은 대학이 위치한 지역적 특성과 인근 산업체의 수요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신산업 분야를 선정한 점이 눈에 띄었다”며, “혁신선도대학 지원 사업을 통해 개편된 혁신 교육 과정이 대학 전반으로 공유·확산돼 대학-지역 간의 상생과 각각의 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전 스크랩하기

과월호 eBook List 정기구독 신청하기

Copyright thebn Co., Ltd. All Rights Reserved.

MENU

PC버전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