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뉴스 창간 15주년을 축하합니다!!

인천시, 어린이 교통안전·학대 방지 강화 ‘주력’

2021-05-04 10:45
  • 카카오톡
  • url
어린이 교통안전 강화 위한 종합대책 마련, 보고회 통해 세부 정책 조율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인천시가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어린이 교통사고·학대 방지 등 전반적인 ‘어린이 안전 대책’ 마련에 힘을 모으고 있다.


[사진=인천시]

특히 시는 지난달 경찰서·교육청 등 관계기관과 합동 전수조사를 통해 관내 초등학교 264개교 어린이보호구역의 교통안전시설 개선 사항을 점검하고 관련 개선 계획을 마련했다. 앞서 3월 인천에서 발생한 어린이 교통사망사고가 계기가 됐다.

인천시는 지난 3일 박남춘 인천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안전 강화 대책 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에 따르면 시는 먼저 전국 최초로 어린이보호구역 내 무인교통장비(CCTV)와 어린이 보행사고 예방을 위한 옐로카펫을 연내 100% 설치 완료하기로 했다. CCTV의 경우 233대를 추가 설치해 기존 CCTV를 포함, 총 384대 설치를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옐로카펫은 125개교에 257개소가 추가 설치되며, 총 264개교 436개소로 확대된다. 학교당 평균 1개 이상의 옐로카펫이 설치되는 것이다.

특히, 시는 일부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안전시설에 대해 ‘인천형 표준모델’을 마련, 연수구·서구에 위치한 2개 초등학교에서 시범 운영하기로 했다.

먼저, 현재 도막형으로 설치되는 옐로카펫의 경우 시간이 지나면 색이 벗겨지고 바래짐에 따라 이를 블록형으로 개선해 내구성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 횡단보도 주변 파라솔 및 방호울타리도 노란색으로 교체해 시인성도 강화한다. 이외에도 시는 과속방지턱, 안전펜스, 방호울타리, 횡단보도 투광기 등도 조사 요구 사항에 맞춰 순차적으로 개선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어린이보호구역 내 제한속도가 30㎞/h 이상인 18개소에 대해 속도 하향을 검토 중에 있으며, 현재까지 13개소에 대해 하향 심의를 완료했다. 이외 지역은 도로교통공단 등 전문기관과 협조해 빠른 시일 내에 교통안전심의를 요구할 계획이다.

어린이보호구역 내 화물차 통행 미제한 구간 108개소에 대해서도 통행제한이 이뤄질 수 있도록 ‘화물차 통행제한 미지정 구간 검토 용역’ 및 화물물류체계 개편을 추진하는 등 지속적으로 이해관계인을 설득해 나갈 계획이다. 대형 공사장으로 인한 위험요인 개선을 위해 현행 건축공사 착공 전 제출하는 안전관리계획에 어린이 보호 부분을 강화하도록 관련기관과 협조해 추진하기로 했다. 인천광역시 어린이통학로 교통안전을 위한 조례 개정을 통해 관련 근거를 명확히 할 계획이다.

개정된 도로교통법 시행(2021.10.)으로 어린이보호구역내 주·정차가 금지됨에 따라 어린이 통학시간대 주·정차 집중단속 및 초등학교 주변 불법 주정차 CCTV 설치 사업(27억2,000만원·113개소)을 추진한다. 시는 관련 민원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공영주차장 조성 사업에 예산액 1,021억원을 투입해 30개소 4,697면을 확대한다.

또한, 오는 7월부터 시행되는 주차장법에 따라 어린이보호구역 내 노상주차장이 전면 폐지되는 만큼 노상주차장 주차구획선 삭제도 신속히 추진할 계획이다. 시는 실적이 우수한 군·구에 인센티브 6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아울러 초등학교 통학로 교통안전 지도 활동을 위해서 학부모 활동을 독려하고 노인일자리사업과 연계한 실버 교통안전지킴이(2,400명), 녹색어머니회, 경찰관 등을 배치해 운영하기로 했다. 특히 학생·학부모·교원 등 대상별 교통안전교육을 확대하고, 가정 내 교통안전 교육 도입을 추진할 예정이다. ‘교통안전리더’ 강사 60명을 양성해 학교로 찾아가는 교통안전 교육 활동을 펼쳐 나갈 계획이다. 운수종사자 교육에서 ‘교통안전’ 과목도 신설, 어린이 사고 예방과 바람직한 교통질서의식 함양을 위한 교통안전 교육을 확대해 나간다.

이번 전수조사를 계기로 구성된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안전 강화 대책 협의회’를 지속적으로 운영해 관련기관과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교통안전 강화 대책도 공동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아동학대를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한 관련 대응 자문단도 지난달 22일 첫 회의를 시작으로 본격 운영됐다.

지난해 9월 관계기관 합동 ‘학대・위기아동 보호 및 지원 강화 대책’을 수립, 추진하는데 더해 아동학대 관련 각계 전문가 6명으로 구성된 ‘아동학대 대응 자문단’을 설치한 것이다. 시는 매월 1차례 관련 회의를 실시해 기존 아동학대 방지 대책을 수정·보완, 정책에 반영한다는 방침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어린이 교통안전 대책과 관련 “스쿨존 교통사고로 단 한명의 아이를 잃는 일이 없도록 어린이 교통안전 강화 대책을 신속히 추진해 주길 바란다”며, “7월부터 시행되는 자치경찰제의 첫 성과가 되도록 경찰청, 교육청 등 관계기관과 지속적으로 협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전 스크랩하기


과월호 eBook List 정기구독 신청하기

Copyright thebn Co., Ltd. All Rights Reserved.

MENU

회원가입

PC버전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