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 현장 신속한 출동, 맞춤형 기상서비스 제공한다

2019-03-14 14:13
  • 카카오톡
  • url

기상청, 모바일 기상관측차량 확대 운영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기상청은 위험 기상과 재난 현장에 대한 맞춤형 기상서비스를 위해 마련된 ‘모바일 기상관측차량’ 2대를 오는 20일 남부지방에 우선 배치한다.


[사진=기상청]

모바일 기상관측차량은 △재해 △재난 △특이 기상 등 현장에 출동해 국지적이고 돌발적인 기상 현상(△집중호우 △태풍 △대설 등)을 효과적으로 감시하고, 실시간 상세 기상관측자료를 제공한다.

기상관측차량은 이동 중에도 △기온 △강수량 △풍향 △풍속 △기압 등을 측정할 수 있도록 국립기상과학원에서 특수 제작됐다.

우선적으로 기상관측차량은 여름철 △호우 △태풍 등 위험 기상의 영향을 먼저 받는 남부지방인 부산·광주지방기상청에 1대씩 배치할 예정이다.

중부지방은 강릉에 위치한 재해기상연구센터에서 2대 차량을 이용해 감시할 예정이며, 2020년부터는 대기 상층까지 3차원 입체 관측이 가능한 모바일 기상관측차량을 △서울 △경기 △충청 △제주 등에도 추가 배치할 계획이다.

김종석 기상청장은 “기상관측차량을 활용해 호우, 태풍, 대설 등 위험 기상을 감시할 뿐만 아니라 산불, 화학사고 등에도 현장 기상서비스를 제공해 재해·재난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관계기관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재난으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책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전 스크랩하기

과월호 eBook List 정기구독 신청하기

Copyright Mediadot Corp. All Rights Reserved.

MENU

PC버전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