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의료 소프트웨어 ‘닥터앤서’, 의료기기 인허가 속도 낸다

2020-08-01 16:38
  • 카카오톡
  • url
과기정통부·식약처, 디지털 뉴딜 성공을 위한 ‘닥터앤서’ 인허가 협력 간담회 개최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는 지난달 31일 서울아산병원에서 디지털 뉴딜 성공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하고, 국내 기술로 개발된 인공지능 의료 소프트웨어(SW) ‘닥터앤서’의 신속한 의료기기 인허가를 지원하기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닥터앤서[Dr.Answer(Ai, network, software, er)]’는 의료 빅데이터를 통해 의사의 진료·진단을 지원해 주는 AI 의사다.

이날 간담회에는 과기정통부 장석영 제2차관과 식약처 양진영 차장을 비롯해 ‘닥터앤서’ 개발에 참여하고 있는 의료기관 및 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닥터앤서’ 개발과 임상시험 현황·특정 질환에 대한 적용 시범 및 설명을 듣고, ‘닥터앤서’가 신속하게 의료기기 인허가를 받을 수 있는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과기정통부와 사업단은 지난 3년간(2018~2020년) ‘닥터앤서’ 개발에 총 488억원(정부 364, 민간 124억원)을 투자했고, 서울아산병원(김종재 사업단장)을 중심으로 국내 26개 의료기관·22개 정보통신기술(ICT) 기업 등 연인원 총 1,962명이 참여해 개발하고 있는 인공지능 의료 소프트웨어다.

닥터앤서는 8대 질환인 암(유방암, 대장암, 전립선암), 심뇌혈관질환, 심장질환, 치매, 뇌전증, 소아희귀유전질환을 대상으로 의료 현장에서 질환의 예측·진단을 지원할 수 있는 21개(뇌출혈 진단, 유방암 발생 위험도 예측, 치매 조기 진단 SW 등 21개)의 인공지능 소프트웨어로 구성돼 있으며, 현재 국내 37개 의료기관에서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닥터앤서의 21개 소프트웨어 중 식약처에서 의료기기로 판정받은 11종의 소프트웨어 중 뇌출혈 진단 등 4종(①뇌출혈 진단 ②관상동맥 석회화 점수 진단 ③내시경영상 분석 기반 대장용종 분석 ④뇌영상 수치 자동 분할)은 이미 식약처로부터 의료기기 인허가를 받았고, 치매조기진단 등 7종은 허가심사를 진행 중이며, 5종은 비의료기기에 해당하며 나머지 5종의 시제품 개발 중이다.

또한 닥터앤서의 글로벌 시장 진출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사우디아라비아 국방보건부(MNG-HA) 산하 6개 병원에서 현지 적용을 위한 교차검증(Cross-Validation)을 추진하고 있다.

간담회에 참석한 의료기관 및 기업 관계자들은 “짧은 기간 동안 학습용 데이터 구축, 학습모델 설계 등에 어려움이 많았었다”며, 식약처 의료기기 인허가를 거쳐 의료진의 진료 지원에 적용될 때까지 정부의 체계적인 지원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식약처 양진영 차장은 “식약처는 지난 2017년 세계 최초로 ‘인공지능 기술이 적용된 의료기기의 허가심사 가이드라인’을 제정한 바 있으며, 닥터앤서가 신속하게 의료기기 인허가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의 장석영 제2차관은 “닥터앤서는 디지털 뉴딜 사업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다”며, “닥터앤서가 국내외에서 양질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전 스크랩하기

과월호 eBook List 정기구독 신청하기

Copyright thebn Co., Ltd. All Rights Reserved.

MENU

PC버전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