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전 상무장관, “화웨이 5G 장비 배제는 美 압박에 의한 부득이한 결정”

2022-01-18 13:19
  • 카카오톡
  • url
빈스 케이블 전 상무장관 “영국 정부의 화웨이 배제는 미국의 압박에 의한 부득이한 결정이었다” 폭로
영국 4대 통신사, 화웨이 제재 등으로 높아진 비용 부담 해소 위해 10% 내외 통신료 인상 계획


[보안뉴스 원병철 기자] “영국 정부가 화웨이 5G 장비와 서비스를 금지했던 결정은 국가안보와 무관하며 미국의 압박으로 부득이하게 내린 결정”이라고 빈스 케이블(Vince Cable) 영국 전 상무장관이 폭로했다고 화웨이가 전했다.


[CI=화웨이]
데이비드 캐머런(David Cameron) 연립 내각에서 5년 간 상무장관을 역임한 빈스 케이블은 최근 “영국 정부가 화웨이 5G 장비와 서비스를 금지했던 결정은 국가안보와 무관하며 미국의 압박으로 부득이하게 내린 결정”이라는 입장을 전하며, “영국의 안보 부처가 수차례에 걸쳐 화웨이 장비 및 서비스 사용으로 인한 그 어떤 위험도 없음을 담보했다”고 강조했다. 또한 케이블 전 장관은 “만약 영국이 (배제 없이) 5G를 이어갔다면, 우리는 가장 진보된 기술을 사용하는 국가들의 선두에 있었을 것이다. 하지만 그렇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영국은 지난 2020년 7월, 화웨이의 5G 제품과 장비 사용을 금지하고 영국 내 화웨이의 완전 퇴출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한편, 영국 4대 이동통신사들은 통신 요금을 최대 가격으로 인상하는 방안을 계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BT그룹(BT Group Plc), 버진미디어(Virgin Media O2), 보다폰그룹(Vodafone Group Plc), 쓰리UK(Three UK) 등 영국의 4대 이동통신 사업자는 월간 요금을 인상하는 계획을 추진 중이다. 인상규모는 10% 내외 또는 그 이상이며, 고객과 기업 간 계약기간에 따라 다르게 적용될 예정이다.

이번 가격 인상으로 영국 통신사들은 급증하는 데이터 사용에 대처하기 위해 네트워크 업그레이드에 투자한 수십억 파운드를 회수함과 동시에 가격 경쟁에 대한 제약 등 각종 규제 당국의 영향력에서 벗어날 수 있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경제 전반의 물가 상승을 우려하는 정부 관계자들에게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로 애널리스트 등 금융 전문가들은 이번 통신료 인상이 생계비 압박을 한층 높이며, 영국 내 경제 전망을 어둡게 하는 요인이 될 수 있다고 분석하고 있다. 이미 에너지 요금 인상으로 평균 600파운드(한화 기준 약 98만 원)의 생계비 가중을 겪고 있는 영국인들에게 이번 통신료 인상은 한층 더 강력한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고, 심할 경우 규제 당국과의 갈등까지도 예상된다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이번 통신료 인상이 영국 통신사에 가중된 부담을 모두 해소시키기엔 역부족이라는 의견도 제기된다. 런던의 전문 조사기관 엔더스 어낼리시스(Enders Analysis) 소속 애널리스트 카렌 이건(Karen Egan)은 “이동통신사들이 고비용의 주파수 경매와 5G 업그레이드 비용은 물론, 화웨이 제재로 인해 추가된 비용과 이통사 자체 운영비용 증가 등 늘어난 비용을 무한히 감당하기에는 한계가 있다”고 전했다.
[원병철 기자(boanone@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헤드라인 뉴스

TOP 뉴스

이전 스크랩하기


과월호 eBook List 정기구독 신청하기

    • 마일스톤시스템즈

    • 인콘

    • 센스타임

    • 센스타임

    • 아이브스

    • 아이디스

    • 비전정보통신

    • 웹게이트

    • 현대틸스
      팬틸트 / 카메라

    • 하이크비전

    • 한화테크윈
      CCTV 카메라 / 영상감..

    • ZKTeco
      ProFace X

    • 원우이엔지
      줌카메라

    • 쿠도커뮤니케이션
      인공지능 영상분석

    • 유엔브이코리아

    • (주)아이리스아이디

    • 지오멕스소프트

    • 이화트론

    • 에이치엔시큐리티(주)

    • 테크스피어
      손혈관 / 차량하부 검색기

    • 다후아테크놀로지코리아

    • 한국씨텍

    • 미래정보기술(주)

    • 슈프리마
      출입통제 / 얼굴인식

    • 씨엠아이텍

    • 송암시스템

    • 경인씨엔에스
      CCTV / 자동복구장치

    • 아이쓰리시스템(주)

    • 성현시스템

    • (주)씨유박스

    • 프로브디지털

    • 트루엔

    • 지에스티

    • A3시큐리티

    • (주)우경정보기술

    • 디비시스

    • (주)투윈스컴

    • 주식회사 에스카

    • 주식회사 비앤에스

    • AIS테크놀러지

    • EOC

    • 신우테크
      팬틸드 / 하우징

    • 에프에스네트워크

    • 네이즈

    • 케이제이테크
      지문 / 얼굴 출입 통제기

    • 탄탄코어

    • 셀링스시스템

    • 사라다

    • 아이엔아이
      울타리 침입 감지 시스템

    • 새눈
      CCTV 상태관리 솔루션

    • 시스매니아

    • 태정이엔지

    • 엔에스게이트

    • (주)일산정밀

    • 다원테크

    • 구네보코리아주식회사

    • 코스템

    • 두레옵트로닉스

    • (주)에이앤티글로벌

    • (주)글로벌티에쓰시엠그룹

    • 티에스아이솔루션
      출입 통제 솔루션

    • 수퍼락

    • 지엘에스이

    • 완텍

    • (주)넥스트림

    • 대산시큐리티

    • 네티마

    • 지와이네트웍스

    • 포커스에이치앤에스
      지능형 / 카메라

    • 지에스티엔지니어링
      게이트 / 스피드게이트

    • 엠스톤

    • 메트로게이트
      시큐리티 게이트

    • 동양유니텍

    • 케이컨트롤

    • 유진시스템코리아
      팬틸트 / 하우징

    • 카티스

    • 세환엠에스(주)

Copyright thebn Co., Ltd. All Rights Reserved.

MENU

회원가입

PC버전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