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차 레벨3 안전기준 개정 추진한다

2022-05-26 13:07
  • 카카오톡
  • url
국토부, 레벨3 자율차 출시 위해 안전기준 완비
자율차 속도 제한 없도록 현행 유지


[보안뉴스 엄호식 기자] 국토교통부(장관 원희룡)는 자율주행차가 안전하게 제작되고 조기 상용화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레벨3(고속도로 등 제한된 범위에서 자율주행시스템이 운전하며, 필요시(차선 불분명, 기상악화 등)에만 운전자가 개입해 운전하는 단계) 자율주행차 안전기준 개정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미지=Utoimage]

국토교통부는 지난 2019년 12월 세계 최초로 레벨3 자율주행차 안전기준을 제정한 바 있으며, 이후 제정(2021년 3월)된 국제기준(UN 산하 자동차안전기준국제조화포럼(UN/ECE/WP.29)에서 우리나라를 포함한 해외 정부, 관련기관 및 산업・학계 등 의견수렴을 거쳐 제정)과 정합성을 높이기 위해 이번 개정을 추진한다.


▲자율주행 기술단계(Lv.), 레벨3부터 자율주행차로 분류(자료=국토교통부)


개정안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①자율주행 해제 방식 명확・구체화 : 기존에는 자율주행 상황에서 가속·제동장치 조작 시 자율주행 기능이 바로 해제되도록 규정하고 있으나, 국제기준과의 정합성을 고려해 해제를 위한 조작 방식을 세분화(페달만 조작 시에는 자율주행 기능이 지속되는 상태에서 운전전환요구 실시와 핸들을 잡은 상태에서 가・감속 페달 조작 시에는 자율주행 해제로 구분)했다.

②운전전환요구 기준 개선 : 기존에는 자율주행 상황에서 고속도로 출구 등 운전자 개입이 필요한 시점의 15초 전에 운전전환을 요구토록 했으나, 복잡한 운행상황 등을 감안해 자동차를 안전하게 정지시킬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을 제작사가 자율적으로 설정토록 변경했다. 다만, 자율주행차 최고 속도의 경우 국제기준은 시속 60km/h로 제한하고 있으나, 업계에 대한 규제 최소화 측면을 고려해 국내 자율주행차 최고속도를 도로의 제한속도까지 허용(사실상 제한하지 않음)하도록 했다.

③비상운행 조건 명확화 : 기존에는 자율주행 상황에서 운전자가 운전전환요구에 대응할 수 있는 시간이 충분하지 않을 경우 비상운행을 시작하도록 해 비상운행 조건이 불분명했으나, 비상운행 시작 조건을 최소 제동성능인 5m/s2(현행 안전기준 상 최소 제동성능)을 초과해 감속해야 하는 상황으로 명확화했다.

④자율주행시스템 작동상태 알림 방식 개선 : 자율주행시스템의 작동상태를 운전자에게 보다 확실히 알릴 수 있도록 계기판 외 핸들 테두리 등에 별도 시각장치를 추가하고, 해제 시에도 운전자에게 별도 알림을 실시토록 했다.


▲자율주행시스템 알림방식 개선 내용[자료=국토교통부]

⑤자율주행 해제 시 영상장치(영화, 게임 등)의 자동종료 규정 : 도로교통법 개정(2021년 10월)으로 자율주행시스템 사용 시 휴대폰·영상장치 조작 등이 허용됨에 따라, 자율주행 해제 시에는 영상장치 등이 종료되도록 규정했다.

또, 시스템 감지거리, 최소 안전거리, 운전전환요구 시각신호 등에 대해 그림, 도표 등을 추가 제시해 이해도 제고에 힘썼다.

국토교통부는 규제 미비로 인한 레벨3 상용화 지연 등 자율주행차 제도·안전기준 등에 대해 잘못 알려져 있거나 충분히 공유되지 않은 정책사례를 제대로 알리기 위해, 자율주행차 관련 제도현황을 공유하고 각계의 의견수렴을 위한 민·관·학 합동 간담회와 교육 프로그램 등도 추진할 계획이다.

박지홍 국토교통부 자동차정책관은 “자동차 안전기준은 국민의 교통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최후의 보루인 만큼 면밀한 검토를 통해 지속 보완해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하면서, “신산업 기술개발 및 시장 활성화에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규제의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는 등 자율주행차가 미래 핵심 성장동력으로 성장하는 데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개정안(자동차 및 자동차부품의 성능과 기준에 관한 규칙)은 5월 26일부터 입법예고를 시작해 관계부처 협의, 법제처 심사 등을 거쳐 올해 3분기 중 시행될 예정이다.

개정안 전문은 5월 26일부터 국토교통부 누리집의 ‘정보마당/법령정보/입법예고·행정예고’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개정안에 대해 의견이 있는 경우 우편, 팩스, 국토교통부 누리집을 통해 제출할 수 있다.
[엄호식 기자(eomhs@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헤드라인 뉴스

TOP 뉴스

이전 스크랩하기


과월호 eBook List 정기구독 신청하기

    • 아마노코리아

    • 인콘

    • 디알에스

    • 이노뎁

    • 아이브스

    • 아이디스

    • 현대틸스
      팬틸트 / 카메라

    • 웹게이트

    • 준영테크

    • 하이크비전

    • 한화테크윈
      CCTV 카메라 / 영상감..

    • ZKTeco
      ProFace X

    • 원우이엔지
      줌카메라

    • 비전정보통신

    • 엘텍코리아

    • 동양유니텍

    • 지오멕스소프트

    • 이화트론

    • 에이치엔시큐리티(주)

    • 테크스피어
      손혈관 / 차량하부 검색기

    • 씨게이트

    • 아이쓰리시스템(주)

    • 미래정보기술(주)

    • 슈프리마
      출입통제 / 얼굴인식

    • 다후아테크놀로지코리아

    • 송암시스템

    • 경인씨엔에스
      CCTV / 자동복구장치

    • 쿠도커뮤니케이션
      인공지능 영상분석

    • 성현시스템

    • 트루엔

    • 프로브디지털

    • (주)씨유박스

    • 지에스티

    • A3시큐리티

    • (주)우경정보기술

    • 디비시스

    • (주)투윈스컴

    • 주식회사 비앤에스

    • 보쉬빌딩테크놀러지

    • AIS테크놀러지

    • EOC

    • 윈스

    • 지란지교에스앤씨

    • 신우테크
      팬틸드 / 하우징

    • 에프에스네트워크

    • 탄탄코어

    • 케이제이테크
      지문 / 얼굴 출입 통제기

    • 엔시드

    • 알에프코리아

    • 사라다

    • 아이엔아이
      울타리 침입 감지 시스템

    • 새눈
      CCTV 상태관리 솔루션

    • 시스매니아

    • 태정이엔지

    • 엔에스게이트

    • 코스템

    • 다원테크

    • 지엘에스이

    • 지에스티엔지니어링
      게이트 / 스피드게이트

    • 두레옵트로닉스

    • (주)에이앤티글로벌

    • (주)글로벌티에쓰시엠그룹

    • 이스트컨트롤

    • (주)넥스트림

    • 티에스아이솔루션
      출입 통제 솔루션

    • 네이즈

    • 화이트박스로보틱스

    • 대산시큐리티

    • 완텍

    • 모스타

    • 포커스에이치앤에스
      지능형 / 카메라

    • (주)일산정밀

    • 메트로게이트
      시큐리티 게이트

    • 구네보코리아주식회사

    • 케이컨트롤

    • 주식회사 에스카

    • 세환엠에스(주)

    • 유진시스템코리아
      팬틸트 / 하우징

    • 카티스

    • 유니온커뮤니티

Copyright thebn Co., Ltd. All Rights Reserved.

MENU

회원가입

PC버전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