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보안 영어] go-to

2023-09-18 13:29
  • 카카오톡
  • 네이버 블로그
  • url
“It is not clear whether Treasury Department rules would cover Mr. Malofeyev’s foundation. His ability to move money using Western banks is an example of how sanctions — the West’s go-to punishment against Russia — rely largely on enforcement by banks, and can be a matter of interpretation.”
-New York Times-


[이미지 = gettyimagesbank]

- go to는 한국인이 가장 많이 들어보거나 익힌 영어 표현 중 하나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학창 시절에 암기한 많은 문장들 중에 go to가 들어있는 것들이 상당한 비율을 차지하죠.

- I go to school. Let’s go to the movies. They go to the museum... 수십 년이 지났는데도 이런 문장들이 휘리릭 나옵니다.

- 그런데 오늘의 표현에는 가운데 하이픈이 하나 있습니다. go-to이지요.

- go to가 들어간 구문을 우리가 자주 외우고 익혔듯이, 하이픈이 들어간 go-to 역시 그러한 느낌을 강하게 풍깁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go-to는 우리가 즐겨 택하는 물건이나 사람 등을 말합니다. 그 자체로 ‘즐겨 택하는 물건이나 사람’이라는 명사도 되지만 ‘즐겨 택하는’이라는 형용사도 됩니다.

- 위의 예문에서는 제재라는 수단을 서방 세계가 러시아를 벌주려 할 때 ‘즐겨’ 이용한다는 뜻에서 go-to가 사용됐습니다.

- 비슷한 단어로는 favorite, preferred, relied, regularly visited 등이 있습니다.

- 예문을 보겠습니다.
* She is my go-to person. 난 그녀와 즐겨 만나(힘든 일이 있으면 자주 찾는 사람이야).
* The cafe is his go-to. 그 사람은 이 카페 단골이야.
* The dish is my go-to when I am busy. 난 바쁠 때 이 음식을 즐겨 먹어.

- 보안 업계는 데이터를 보호한다는 같은 미션을 예나 지금이나 가지고 있지만 go-to 전략이 꽤나 자주 바뀌는 편입니다. 한 가지 기능에 특화된 솔루션을 강조하던 때가 있었다가, 모든 기능을 하나로 합한 통합 솔루션이 유행하기도 합니다. 최근에는 너도 나도 인공지능과 접목한 솔루션을 내놓고 있지요. 시대에 따른 go-to 판매 전략들이기도 합니다.

- 제로트러스트 역시 요즘 어지간한 보안 칼럼들마다 내놓는 go-to 결론이기도 합니다. 제로트러스트는 모든 것을 모든 단계에서 확인한다는 개념이므로, 이런 반복적이고 지난한 업무를 처리할 자동화 기술의 도입과 구축도 또 다른 go-to 결론으로서 대두되고 있습니다.

- 보안 업계의 다음 go-to 전략과 결론은 무엇일까요?

※ 이 코너는 보안뉴스에서 발간하는 프리미엄 리포트의 [데일리 보안뉴스+] 콘텐츠를 통해 2주 빨리 만나실 수 있습니다.
[국제부 문가용 기자(globoan@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헤드라인 뉴스

TOP 뉴스

이전 스크랩하기


과월호 eBook List 정기구독 신청하기

    • 씨프로

    • 인콘

    • 엔텍디바이스코리아

    • 마이크로시스템

    • 다봄씨엔에스

    • 아이디스

    • 씨프로

    • 웹게이트

    • 지오멕스소프트

    • 하이크비전

    • 한화비전

    • ZKTeco

    • 비엔에스테크

    • 비엔비상사

    • 원우이엔지
      줌카메라

    • 지인테크

    • 인텔리빅스

    • 이화트론

    • 다누시스

    • 테크스피어

    • 렉스젠

    • 슈프리마

    • 혜성테크윈

    • 시큐인포

    • 미래정보기술(주)

    • 비전정보통신

    • 한국씨텍

    • 경인씨엔에스

    • 트루엔

    • 성현시스템

    • 디비시스

    • 다후아테크놀로지코리아

    • (주)우경정보기술

    • 투윈스컴

    • 세연테크

    • 위트콘

    • 구네보코리아주식회사

    • 유에치디프로

    • 넥스트림

    • 주식회사 에스카

    • 포엠아이텍

    • 에이티앤넷

    • 세렉스

    • 한국드론혁신협회

    • 네이즈

    • 이노뎁

    • 다누시스

    • 시만텍

    • 테이텀시큐리티

    • 신우테크
      팬틸드 / 하우징

    • 에프에스네트워크

    • 네이즈

    • 케이제이테크

    • 셀링스시스템

    • 사라다

    • 아이엔아이

    • (주)일산정밀

    • 새눈

    • 에이앤티코리아

    • 유투에스알

    • 태정이엔지

    • 네티마시스템

    • 에이치지에스코리아

    • 지에스티엔지니어링
      게이트 / 스피드게이트

    • 미래시그널

    • 두레옵트로닉스

    • 엘림광통신

    • 에스에스티랩

    • 에이앤티글로벌

    • 현대틸스
      팬틸트 / 카메라

    • 모스타

    • 지와이네트웍스

    • 보문테크닉스

    • 엔에스티정보통신

    • 메트로게이트
      시큐리티 게이트

    • 포커스에이치앤에스

    • 엔시드

    • 엠스톤

    • 글로넥스

    • 유진시스템코리아

    • 카티스

    • 세환엠에스(주)

Copyright thebn Co., Ltd. All Rights Reserved.

MENU

회원가입

Passwordless 설정

PC버전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