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공격 가장 많이 당하는 금융권, 대책은 없을까?

2019-07-11 17:06
  • 카카오톡
  • url
멀웨어나 바이러스 설치되는 사례는 극히 드물어...피싱 공격이 으뜸
회사 장비보다는 개인 장비 노려지는 경우 많아...크리덴셜이 가장 위험


[보안뉴스 문가용 기자] 금융 산업은 사이버 공격자들이 가장 많이 노리는 곳이다. 최근 금융 분야의 사이버 보안 실태와 관련한 보고서가 새로 나왔는데, 여전히 피싱 공격과 중간자 공격 부문에서는 금융 분야가 1위를 달리고 있다고 한다. 게다가 각종 기술의 발전 때문에 사태는 더 심각해지고 있는 실정이다.


[이미지 = iclickart]

보고서를 발표한 곳은 보안 업체 완데라(Wandera)로, 보고서 작성을 위해 225개 금융 서비스에서 발생한 470만 건의 사건을 분석했다고 한다. 그 결과 모바일 장비를 통한 피싱 공격을 경험한 업체가 57%(타 산업은 42%), 중간자 공격을 경험한 업체가 36%(타 산업은 24%)라는 사실이 드러났다.

물론 이 두 가지 유형의 공격만이 특별히 문제가 되는 건 아니다. 금융권을 노리는 모바일 사이버 공격은 갈수록 증가하고 있다는 것도 이번 조사를 통해 드러났다. 영국의 경우 금융권을 겨냥한 사이버 공격은 2017~2018년 사이에 480% 증가했다고 한다. 완데라의 부회장인 마이클 코빙턴(Michael Covington)은 “모바일 공격이라고 하면 사용자가 원치 않게 설치되는 멀웨어만을 생각하는 게 문제”라고 지적한다. “그런 생각을 가지고 방어를 하는데, 사실 멀웨어가 직접 모바일에 설치되는 사례는 그리 많지 않습니다.”

코빙턴에 의하면 “멀웨어를 설치하는 대신 모바일 계통의 사이버 범죄자들은 주로 피싱 공격을 통해 금융 서비스 네트워크로 접속하는 행위를 많이 실시한다”고 한다. “멀웨어가 없으니 안전해, 라고 생각하는 그 틈새를 노리는 겁니다. 그게 더 쉽기도 하고요. 공격 유형이 멀웨어 설치보다 피싱에 쏠려 있다보니 살포형 공격보다 표적형 공격이 더 많다는 특성도 형성되고 있습니다.”

피싱 공격의 성공률이 유독 높다는 건, 금융 산업의 모바일 사용자들이 위험한 행동을 더 많이 하는 것이라고 볼 수도 있다. 완데라의 보고서에 의하면 “금융 조직 내에서 사용되는 모바일 기기 중 42%에서 불법적으로 혹은 편법적으로 설치된 앱들이 발견됐다”고 한다. 즉 공식 앱스토어를 거치지 않은 앱들이 모바일 폰의 절반 가까이에서 발견됐던 것이다.

“직원들의 모바일 기기를 마냥 자유롭게 놔두는 게 맞는가, 하는 생각이 들게 하는 지점입니다.” 완데라는 “실제로 사이버 공격자들은 금융권 종사자들의 개인 장비를 많이 노린다”고 설명을 덧붙이기도 했다. “조직이 관리하는 장비보다 개인 장비는 확실히 허술합니다.”

코빙턴은 “공격자들 입장에서 훔칠 수 있는 데이터가 많으면 많을수록 좋다”며, “개인장비를 노리는 것이 최종 목적일리 없다”고 말한다. “그러니 개인장비에 멀웨어를 설치하는 수고를 하지 않는 겁니다. 피싱 공격이나 중간자 공격을 통해 조직의 네트워크로 들어가는 통로만 확보하면 충분한 것이죠. 가장 좋은 통로는 크리덴셜이고요, 그 정도의 정보는 개인 장비를 통해서도 확보가 가능합니다.”

그러니 모바일 장비를 보호한다는 건 멀웨어가 아니라 피싱 공격에 더 초점을 맞추는 것이어야 한다고 코빙턴은 주장한다. “그리고 피싱 공격에 초점을 맞추는 방어란, 보안의 기본기를 강화한다는 것입니다. 모바일을 통해 접속하는 사람이 정말로 우리 직원이라는 걸 확인할 수 있는 모든 장치를 마련하는 것을 말합니다. 기술적인 도구들과 정책을 모두 포함해서 말이죠.”

코빙턴은 보고서를 통해 “개인 장비를 회사가 함부로 관리할 수는 없는 것처럼, 직원들이 회사의 데이터를 개인 장비로 함부로 다루지 못하게 하는 문화를 정착시켜야 한다”고 말한다. “그리고 회사의 데이터라 함은 크리덴셜까지도 포함합니다. 개인이 사용하는 크리덴셜과, 회사에서 사용하는 크리덴셜을 반드시 다르게 하는 것을 기본 소양으로 삼아야 합니다. 금융권은 예나 지금이나 가장 많은 공격을 받는 곳이기 때문입니다.”

3줄 요약
1. 금융권, 어제나 오늘이나 한결같은 사이버 범죄자들의 관심 1순위.
2. 특히 모바일 장비 통한 공격 급증 중. 멀웨어 설치는 희박하고 피싱 및 중간자 공격 통한 크리덴셜 탈취가 많음.
3. 금융권의 가장 실질적인 방어 대책은 임직원의 모바일 사용 실태 점검과 관리.

[국제부 문가용 기자(globoan@boannews.com)]

Copyrighted 2015. UBM-Tech. 117153:0515BC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전 스크랩하기

과월호 eBook List 정기구독 신청하기

Copyright Mediadot Corp. All Rights Reserved.

MENU

PC버전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