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과컴퓨터, 올해 1분기 매출 718억 원... 역대 최대 실적

2019-05-15 18:05
  • 카카오톡
  • url
영업이익은 55억원... 창립 이래 분기 최대 매출 기록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한컴MDS 연결로 인식... 규모의 성장 본격화

[보안뉴스 양원모 기자] 한글과컴퓨터(대표 김상철)가 올해 1분기 실적 공시를 통해 연결기준 매출액 718.6억 원, 영업이익 55억 원을 달성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미지=한글과컴퓨터]
한컴에 따르면, 이는 전년 동기와 비교해 매출액은 105.1%, 영업이익은 53.5%가 성장한 수치다. 작년 11월 한컴MDS의 지분을 추가 취득하면서 같은 해 12월부터 한컴MDS를 연결종속회사로 인식하게 됐고, 올해 재무적 연결의 첫 사업연도로써 규모의 성장이 실현됨에 따라 창립 이래 최대 분기 매출이라는 기록을 달성하게 됐다는 분석이다.

한컴MDS는 첨단 자율주행차량 플랫폼을 비롯해,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로봇 등 4차 산업혁명 핵심 분야를 관통하는 임베디드 기술력을 바탕으로,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은 1,589억 원을 기록했다. 특히 이번 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415억 원을 달성하며 한컴 연결재무구조개선에 크게 기여했다.

별도 기준으로도 한컴은 매출 226억원, 영업이익 57억원으로 영업이익이 전년대비 59.2% 성장하면서 25.6%의 영업이익률을 유지했다.

한컴 및 연결 종속회사들은 1분기 호조에 힘입어 2분기에도 성장세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한컴그룹이 선제적으로 뛰어들어 공격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AI음성통번역 사업 및 스마트시티 사업에서 성과가 가시화되고 있으며, 특히 중국 4대 AI기업 중 한 곳인 아이플라이텍(iFLYTEK)과의 합작사업도 2분기에 본격화되기 때문이다.

1분기 실적 증대에 큰 몫을 한 한컴MDS의 4차 산업혁명 관련 사업들도 순조로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먼저 한컴MDS가 자체 개발한 IoT 관리 소프트웨어 NeoIDM(네오아이디엠, Neo IoT Device Management)의 국내외 마케팅 및 세일즈 효과가 가시화될 예정이다. 또 올해 초 인수한 한컴모빌리티의 공유주차서비스인 ‘파킹프렌즈’의 본격적인 확장에 박차를 가하며 서울시 등 지자체 네트워크를 활용, 전국적으로 확대함과 동시에 공유차량 서비스와의 연계도 추진할 계획이다. 한컴MDS의 자회사인 한컴로보틱스는 올해 기능을 고도화한 자율주행 물류로봇 외에도 교육용 서비스로봇을 출시할 예정이다.

한컴은 웹오피스, 개방형 OS기반 구름플랫폼, AI 음성인식통번역 등 기존 SW기술 중심의 관련 다각화를 추진함과 동시에 지속적인 B2B, B2C 시장 확대를 통해서 안정적 성장과 신성장동력 확보를 동시에 지속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양원모 기자(boan@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전 스크랩하기

과월호 eBook List 정기구독 신청하기

Copyright Mediadot Corp. All Rights Reserved.

MENU

PC버전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