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 선도 도시 구현, 전문가들이 나선다

2019-05-15 11:00
  • 카카오톡
  • url

대전시, 전문가 19명으로 빅데이터위원회 공식 출범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대전시 빅데이터 기반 구축과 생태계 조성 촉진을 위한 빅테이터위원회가 공식 출범했다.


[사진=대전시]

대전시는 민관 합동 빅데이터 전문가 19명으로 빅데이터위원회를 구성하고 13일 중회의실에서 위촉식을 가졌다. 빅데이터위원회는 빅데이터 정책을 발굴 심의하고, 추진 방향 자문하는 등 빅데이터 기반 구축의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위원은 연구기관과 대학, 시 출연기관, 공공기관, 민간기업 등 다방면의 빅데이터 전문가들로 구성됐다. 위원들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빅데이터의 역할과 중요성에 공감하고 대전의 빅데이터 발전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정윤기 대전시 행정부시장은 “대전을 빅데이터를 가장 잘 활용하는 도시로 만들어 명실상부한 과학기술 도시로 발전시켜 나가자”며, “전문가 그룹의 지혜와 역할이 중요한 만큼 위원들께서 시대적 흐름에 앞장서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대전시는 4차 산업혁명의 원유라 불리는 빅데이터를 활용해 시민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선제적이고 객관적인 행정을 구현하는 4차 산업혁명 특별시를 지향하고 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전 스크랩하기

과월호 eBook List 정기구독 신청하기

Copyright Mediadot Corp. All Rights Reserved.

MENU

PC버전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