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국가기관의 각 분야별 보안 SW 구매 예산 TOP 3

2019-02-12 18:46
  • 카카오톡
  • url
국가기관, 보안 소프트웨어 6개 항목 157개 구입에 124억 663만 5,010원 책정
2019년 국가기관의 보안 SW 구입예산중 최고 금액은 대법원의 32억 6,700만원


[보안뉴스 원병철 기자] 2019년 국가기관의 보안 소프트웨어 구입 예산 중 가장 높은 금액은 대법원의 32억 6,700만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보안뉴스>와 <시큐리티월드>가 발행한 ‘2019 국내외 보안시장 전망보고서’에 따르면 국가기관은 △콘텐츠(데이터)/정보유출방지보안 △암호/인증 △시스템(단말) 보안 △보안관리 △네트워크 보안 △기타 정보보안제품 등 6개 항목 157개 구입사업에 124억 663만 5,010원이 책정됐다.


[이미지=iclickart]

콘텐츠(데이터)/정보유출방지보안 소프트웨어 구입 예산은 23개 사업 14억 100만 600원이 책정됐다. 이 항목에서 가장 높은 비용을 집행하는 기관은 조세심판원으로, 보안 소프트웨어(보안, 바이러스백신, 스팸SW 등) 구입에 2억 4,244만원을 집행하며, 법무부에서 DRM 구입에 2억 1,800만원을 사용한다. 또한, 국무조정실에서 자료전송 시스템에 1억 7,640만원을 책정했다.

암호/인증 소프트웨어 구입 예산은 4개 사업, 1억 519만 6,000원이 책정됐다. 국무조정실이 개인정보 암호화 제품 구입에 4,900만원, 광업등록사무소가 광업권 온라인 민원발급시스템 웹 보안 플러그인 대체 소프트웨어 구입에 4,000만원, 조달청이 통합인증 및 접근관리 솔루션에 1,119만 6,000원을 투입한다.

시스템(단말) 보안 소프트웨어 구입예산은 74개 사업, 31억 2,445만 5,440원이 마련됐다. 주요 사업으로는 농촌진흥청이 백신 소프트웨어 구입에 2억 1,700만원, 행정안전부가 백신과 내PC지킴이에 1억 9,500만원, 감사원이 백신 및 문서작업용 소프트웨어 구입에 1억 8,940만 8,000원을 각각 책정했다.

보안관리 소프트웨어 구입예산은 35개 사업, 55억 4,565만 6,590원이 편성됐다. 이중 대법원이 사법업무전산화 사업으로 32억 6,700만원을 책정해 가장 규모가 크다. 경찰청이 백신 등 보안 소프트웨어 구입으로 5억 8,000만원을 책정했으며, 국회사무처가 보안 소프트웨어 구입에 3억 7,200만원을 사용한다.

네트워크 보안 소프트웨어 구입예산은 15개 사업, 20억 4,620만 7,200원이다. 산림청이 소속기관 망분리 솔루션 구입에 9억 5,300만원을 책정했고, 해양수산부가 보안관제 시스템 확충에 3억 4,100만원, 국세청이 보안소프트웨어 구입에 2억 2,000만원을 각각 편성했다.

기타 항목으로는 6개 사업, 1억 8,411만 9,180원이 책정됐다. 국민권익위윈회는 정보보안 소프트웨어 구입에 1억 3,700만원을 준비했고, 중앙교육연수원은 보안 소프트웨어 구입에 1,994만 9,180원을 마련했다. 또한, 특허청은 관제기술지원시스템에 1,140만원을 각각 편성했다.

한편, <보안뉴스>와 <시큐리티월드>가 발행한 ‘2019 국내외 보안시장 전망보고서’에는 △국가기관 △공공기관 △지자체 △교육기관의 △보안 소프트웨어 구입 예산 △보안 소프트웨어 구축 예산 △ICT장비(보안관련) 구입예산 등 2019년 보안관련 예산 규모와 항목이 총망라되어 있다.


▲2019년 국가기관 보안 소프트웨어 구입 예산[자료=2019 국내외 보안시장 전망보고서]

[원병철 기자(boanone@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전 스크랩하기

과월호 eBook List 정기구독 신청하기

Copyright Mediadot Corp. All Rights Reserved.

MENU

PC버전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