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군, CCTV 통합관제센터 동네지킴이 역할 톡톡

2018-11-09 09:26
  • 카카오톡
  • url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진천군이 운영하고 있는 CCTV 통합관제센터가 지역 안전지킴이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사진=진천군]

진천군에 따르면 2012년 13억 예산으로 CCTV 321대 통합해 CCTV 통합관제센터를 구축했으며, 2018년 10월까지 방범·주정차·쓰레기 단속·재난관리 등의 목적으로 도내 군 단위에서 가장 많은 965대 CCTV를 경찰 1명·모니터요원 14명이 365일 24시간 통합 관제하고 있다.

관제센터는 각종 사건·사고 해결을 위해 올해만 경찰서 등에 600여건의 영상정보를 제공했고, 일반인도 타인 영상 모자이크 처리 후 본인 영상에 한해 열람을 제공하는 등 운영 이래 현재까지 4,000여건의 자료를 제공해왔다.

또한, 관내 15개 초등학교 CCTV 89대를 연계한 실시간 모니터링을 통해 아동범죄 및 각종 사건·사고가 발생할 경우 즉시 경찰에 신고하는 대응 태세를 갖춰 학교 안전지킴이 역할도 수행하고 있다.

임승혁 회계정보과장은 “진천경찰서와 지속적인 공조를 통해 범죄 취약지역에 CCTV를 확대해 범죄 사각지대를 줄여나가고 있다”며, “현장에 맞는 맞춤형·지능형 CCTV 확대 보급으로 군민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전 스크랩하기

Copyright Mediadot Corp. All Rights Reserved.

MENU

PC버전

닫기